--------------------------------------------------------------------------------------------------------------

 

1. 제품구매처 : Bestsnow

2. 작성자신분 : 사용후기

3. 사용기분류 : 사용후기

4. 참고자료 : 제품 소개 스펙시트

 

--------------------------------------------------------------------------------------------------------------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데크 사용기 써봅니다.

 

사용기를 너무 잘 쓰시는 분들이 많아서 가급적 이제 안쓰려고 했는데...

알파인 타다가 어깨 부러져서 일찍 시즌아웃...ㅡㅜ

습관적으로 헝글은 들어오는데 겸사겸사 한번 끄적거려 봅니다.

 

먼저 서두를 풀자면...

제 메인 데크는 10년간  1314 Moss Twister 160 이었습니다.

저한텐 처음으로 에판했던 초고가의 데크였고 덕분에 길들이기 왁싱해서 받았는데

집에서 따로 왁스를 7번인가 더 먹였고....

시즌중에도 꾸준히 베이스 관리를 잘 해와서 아직도 현역으로....학대 당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10년간 제 몸무게는 15키로가 늘었는데 (이제 90키로가 넘....ㅠ_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모든 기술을 다 잘 받아주는 데크였습니다.

 

한가지 아쉬웠던 점이 있다면 허리 넓이인데...

1314때부터 전향. 극전향 번갈아 가며 타다가 종아리 찢어지고 무릎 부상당해서...

1718부터는 더비 올려 최대한 약전향으로 주로 탔습니다.

알파인(55/50)으로도 극전향으로도 탔지만 제 몸엔 약 덕스탠스가 제일 편해서 뒷발의 각도를 낮추고 싶은데

트위스터는 그게 힘들어서 아쉬워하던 찰나...

신상 FC-S 163 Wide 버전의 디자인이 너무 맘에 들어서 10년만에 예판을 질렀습니다...

(데크는 역시 디자인.......)

 

뭐 워낙 유명한 데크라서 다른것보다는 두가지의 측면에서 한번 이야기 해보려 합니다.

 

1) Effective Edge & Running Length (오토카빙)

2) Side Cut Radius

 

이 두가지 측면에서 다른 데크들과 비교하면서 좀 풀어볼까 합니다.

 

1) Effective Edge & Running Length

 

  유효엣지와 자동카빙이 무슨 상관이 있을까 싶기도 하지만...

  일전에 누구나칼럼에서 미친스키님이 아오키레이의 동영상을 한번 공유해 주셨었습니다.

     

     접설점과 노즈 최대폭 지점에 따른 차이

       http://www.hungryboarder.com/index.php?mid=Colum&page=2&document_srl=49367367

 

  전향각 입문에서 가장 많이 추천하는 데페, 비싸서 그닥 추천은 안되지만 제가 오래 탔던 모스 트위스터가

  접설점보다 유효엣지가 앞에 있기 때문에 살짝만 엣징을 시작해도 엣지가 설면을 물고 돌기 시작합니다.

  노즈 라커도 있기 때문에 엣징을 시작하면 구조상 엣징 자체도 더 빠르게 세워집니다.

  그래서 사실 내 실력 이상의 데크빨이라는게 분명 존재하더라구요...

 

  오가사카는...접설면보다 유효엣지가 늦게 시작한다고 저 영상에 나오긴 하는데...

 

20240207_172114.jpg

 

  ...응?

  유효엣지가 컨택 렝쓰보다 깁니다.

  뭐 큰 차이는 아니지만 FC나 FC-S는 CT나 CT-S 가 유효엣지와 컨택렝쓰가 거의 비슷한것에 비하면

  최소 100mm 이상은 차이가 나네요. 그래서 딱히 이질감이 없었나 싶습니다.

 

IMG_20240208_040508.jpg

 (추가 확인 : 노즈촉이 약 65mm,  테일쪽이 약 35mm 정도 유효엣지가 더 깁니다.)

 

  트위스터의 경우 제가 타던 160 Size가 186mm (1426-1240) 

  제가 살 땐 없던 사이즈인 163 Size는 150mm (1410-1260) 으로 오가사카보다는 훨씬 더 앞에 있습니다.

  (적어도 엣징 한정해서 사기 데크입니다...작은 차이인데 진짜 확실히 잘되거든요...

참고로 데페 딜라이트는 FC-S와 비슷하게 대부분의 사이즈에서 100mm 약간 넘습니다.  타입R이나 기존 데크들은 잘 모르겠어요..;;;)

  

  물론 더 정확한 비교를 위해선 유효엣지 시작하는 부분의 캠버 높이도 고려되어야 할 테지만...

  뭐 제가 그런것까지 일일이 비교해볼 정도로 데크가 많지도, 사이즈별로 골고루 타본적도 없어서...ㅡㅜ

 

  제가 타본 데크들 기준으로는 트위스터가 최고의 오토엣징

  요넥스 시막이나 데페가 트위스터와 비슷하거나 약간 덜했던 듯 싶습니다.

  FC-SW가 데페보다는 살짝 천천히 엣징되지만 충분히 오토엣징...

  아마도 FC-S의 노즈라커가 낮아서 그런게 아닐까 싶습니다.

  다만 케슬러 라이드나 SG 프로팀은 접설면과 유효엣지가 거의 비슷했던 것 같네요.

  SG 프리솔로는 오히려 접설면이 더 앞에 있는 느낌이었는데 (1415인지 1516인지 가물가물...)

  제가 타본 데크들이 대부분 1415~1819 사이의 좀 늙은 데크들 이어서 그랬을 수도...

  (보드샵서 다 재보고 싶네요..ㅋ)

 

  여튼 최근 가장 신경써서 연습하는 여러가지 빠른 엣지체인지 기술에 더해서

  제가 타기엔 충분히 빠른 엣지체인지 능력을 갖고 있었습니다.

 

2) Side Cut Radius

  아마도 데크의 성격을 가장 잘 표현하는 수치를 하나만 꼽으라면 이 사이드컷이 아닐까 합니다.

  사실 이 데크가 얼마나 잘 말릴지, 얼마나 아래로 달려나갈지 저 숫자 몇개에 대부분 나오니까요.

 

  Screenshot_20240207_171733_Chrome.jpg

 

  사실 오가사카 라이더인 Ricky! 님이 이미 Roll Out 에서 설명을 잘 해주셨습니다.

  https://youtu.be/dNUkZryGMuk?si=H7Uk_6eTZfktYHRu

 

  FC-S 는 위와 같이 사이드컷이 점점 증가합니다.

  턴의 초반엔 보통 노즈에 더 강한 힘을 주고 차차 테일쪽으로 옮겨가게 되는 노멀한 경우를 가정했을 때

  초반에 빨리 말리고 후반부는 아래로 떨어져 버리는거죠.

 

  이게 분명 스피드 유지에는 좋은데 데크 컨트롤이 많이 까다롭습니다.

  턴의 마무리까지 확실히 프레스를 주지 않으면 턴이 아래로 흘러버려요.

  대신 확실히 프레스를 주고 엣지 체인지해서 달려나가는 스타일의 스타일에는 찰떡입니다.

  오가사카 라이더이자 메인 데크를 FCS로 타는 유코랑 코시가 그런 스타일로 탑니다. 

  FC-S의 디자인을 코시가 하기도 했습니다.

 

  다른 부수적인 내용을 제외하고 제가 배웠던 라이딩과 유코 스타일 라이딩의 가장 큰 차이는

     1) 기존엔 압력을 최대한 쌓지 않고 압력이 쌓이기 전에 풀어서 턴을 터뜨리지 않도록 노력했다면

          압력을 정면으로 받아내는 연습과 그렇게 받아내면서 쌓은 압력을 흘려 체인지

     2) 체인지하면서 바로 강하게 발판을 만들고 최단거리로 달려나가서 프레스를 주는것...

  이 두개였습니다.

 

  기존 스타일대로 타려면 압력이 쌓이질 않으면서 턴호가 커지니

  뭔가 계속 아래로 레일 투 레일처럼 좀 흐르는 느낌이거나

  압력을 좀 쌓아서 타면 오히려 턴의 마무리가 깔끔해지고 체인지도 너무 잘 됩니다.

 

  근데 확실히 좀 더 어려운 보드라고 느끼는게 제가 프론트 턴의 프레스가 많이 부족하네요...

  체인지까지는 너무 좋은데 프론트에서 백사이드보다 확실히 많이 흐르니...

  그거 연습을 완벽하게 못하고 시즌아웃 되어 너무 아쉽습니다 ㅠ_ㅠ

 

  추가로 카빙은 까다로운데 개인적으로 슬라이딩턴은 훨씬 재밌어 집니다.

  특별히 신경쓰지 않아도 아래로 잘 떨어져서 속도를 유지한채로 슬턴하기가 편하거든요.

  그립력이 좋지만 엣지를 원하는만큼만 세우고 미끄러뜨리기 좋아서

  시즌 초반에 난 왜 카빙만 연습하는데 슬라이딩이 늘지...싶었습니다....;;;;


  이쯤에서 오가사카의 다른 보드들 스펙을 보면

  CT 161 : 9.1 - 8.8 - 9.1 로 셋백이 20mm 있지만 거의 트윈 데크 스펙입니다.

  CT-S 161 : 11.1 - 10.6 - 11.1 로 CT에서 단단해진만큼 사이드컷도 엄청 커집니다.

      FC나 FC-S 보다도 더 길어요...다만 사이드컷이 균일해서 FC-S 처럼 스타일 가리거나 까다롭지는 않아 보입니다.

  FC 163W는 9.7 - 9.2 입니다.

     확실히 스위치 라이딩을 염두에 두지 않은 디렉셔널 데크이고 충분히 오토카빙이 되는 좀더 쉬운 데크였습니다.

     (사실 디자인만 아니었음 FC 163W를 사려고 했습니다.)

 

  전 CT랑 FC는 예전에 타봤고 CT-S는 타본적이 없는데...

  CT에 161이나 163 Wide 버전이 나오면 사고 싶을 것 같습니다.

  매년 중점적으로 연습하는게 엣지 체인지이기도 하고...

  FC-S기 엄청 무거운 메탈 보드가 아니다보니 엣지 체인지가 와이드 버전이라고 해서 전혀 느리질 않거든요.

  하물며 더 가벼운 CT라면 너무 경쾌하게 원하는 턴을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망상을 해봅니다.)

 

결론..

1) 흔히 입문용 해머로 언급되는 데페나 시막만큼 FC도 오토엣징이 잘 됩니다.

    (본의 아니게 트위스터는 더 비싸지만 좋..다..전 뭐 다 내돈내산이라..)

2) FC-S는 라이딩 스타일에 따라 컨트롤이 쉽지 않을 수 있습니다.

   다만 데크를 이해하고 타는 방법(?)과 스타일을 맞춘다면 진짜 재밌는 데크입니다.

  (특히나 카빙하면서도 말아타는것보다 스피드를 즐기는 분이라면!)

 

저처럼 이것저것 라이딩 스타일을 다 해보고 싶은 분들은 꼭 한번 타보세요.

참고로 FC-S를 타던 스타일대로 일반 데크를 타보면 그것 또한 꿀잼입니다.ㅋ

 

신기하게 잘된다거나 왜인지 모르게 잘된다 이런 말을 싫어하고

충분히 타보고 데크를 연구해 스스로 이해가 되야 사용기를 쓰려고 합니다만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인 의견이니 참고만 해 주세요~

 

연습이 부족해 영상은...없네요 ㅠ_ㅠ

토턴 좀만 더 다듬고 영상 찍어보고 싶었는데...휴...

대신 유코, 코시와 찍은 사진 첨부합니다ㅋ

리키님과도 이렇게 한번 찍고 싶었는데 아쉽네요. ㅠ_ㅠ

 

20231217_100949_IMG_0734.jpg

 

지루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ㅋ
  


댓글 '27'

취향

2024.02.07 23:17:29
*.86.102.17

FC-S가 제가 지금까지 타 본 데크 중 마음에 드는 다섯손가락 안에 드는 데크지말입니다. ^^

제레인트

2024.02.08 04:24:56
*.123.248.43

와..전 개인적으로 까다로운 데크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데요..ㅋ

솔직히 예전에 프리솔로 162는 원하는대로 컨트롤이 안되서 한시즌도 못채우고 팔았거든요.
FCS는 첨에 엣징이 잘 되는데도 원하는 턴 마무리가 안되서
시즌초엔 억지로 억지로 프레스 더 주는 연습만 했었어요.
유코&코시에게 좀 다른 스타일을 배워보니 이상하게 잘 타졌고
한달쯤 연습해보니 데크 스펙과 스타일이 그제서야 연동되어 이해됐습니다.ㅋ

그냥 잘 타졌다면..취향님은 완전 고수...ㅋ

취향

2024.02.08 06:41:51
*.235.15.82

고수는 아니구요..ㅋ
프리솔로는... 167을 탔었있는데, 뭔가 허~한 느낌이 맘에 안들어서 방출했었던..ㅋ
근데 이십년이 넘는 보드생활중에 적어도 십오년동안은 보딩 방법도 기량도 계속 변했을거라 예전느낌이 맞는진 알 수 없죠. ㅎㅎ
그래도 FC-S는 세시즌전에 170으로 무쟈게 잼나게 탔었으니.. 나름 최근의 기억이라 저힌텐 맞는 데크인 것 같아요.
조금 더 짧으면 더 좋겠다 싶어 165로 갈아타려고 방출했으나.. 이젠 170은 안나오더군요.ㅡㅡㅋ

제레인트

2024.02.08 10:04:05
*.234.197.248

2122였나..딱 한시즌 나왔던 사이즈일겁니다.
사이드컷14.7m짜리 아믹스로 게이트 깔짝깔짝 탈 때라서
트위스터 버리고 갈아탈까 고민 했었는데
(메인과 서브가 다 티타날 들어간 무거운 데크라..)
그래픽 땜에 접었어요..
(역시 데크선택의 1순위는 이쁜지 안이쁜지가....)

Firststep~!!!

2024.02.08 09:13:28
*.161.48.2

22/23 FCS-W를 타고 있습니다. 

데크가 획도는데, 획도는거에 비해 생각보다 안말린다 생각 많이 했는데 사이드컷 표기를 저렇게 하는 이유였군요.

일본덱을 처음 타본게 FCS인데 선회력이 좋아서 처음 탈 때, 깜짝 놀랬네요. 결코 초심자가 타는 데크는 아닌거 같습니다 사용기 잘 봤습니다

제레인트

2024.02.08 09:54:29
*.234.197.248

데크가 잘 도는데 안돌아요ㅋ
한편으론 테일의 사이드컷에 맞춰타면
초반이 정말 쉬운 데크이긴 합니다.
감사합니다. :)

no name

2024.02.08 09:50:47
*.116.23.174

사용기 세세하게 써주셔서 좋네요!! fc-s 첨나왔을때 잠깐 한두런 타봤는데 그때 역시 fc 이랫었는데 ㅎㅎ 부드러운 그느낌 하나 들이고 싶네요 ㅎㅎ 사용기 추천입니다~!

제레인트

2024.02.08 10:12:36
*.234.197.248

신경써서 이쁜 반원을 만드려면 좀 어렵고 까다로운 데크인데
편하게 초반에 바짝 세울 생각 안하고 설렁설렁 롱 미들 카빙하려면
또 진짜 부드럽고 쉽게 타지는..
요물입니다..ㅋ

덕분에 십년간 학대당한 트위스터는 친한형님 드렸어요ㅋㅋ
이제 이 FCS 오래오래 타 봐야죠ㅋ

추천 감사합니다~ ^^

funcarving

2024.02.08 11:21:47
*.235.50.95

CT를 이번시즌 예판해서 타고 있는데 경쾌함은 FC가 더 좋습니다.

제레인트

2024.02.08 13:44:06
*.38.18.216

그럴 수 있을 것 같아요. 

사이드컷은 FC가 좀 더 길지만 크게 차이 나지는 않고...

엣징이 훨씬 잘되는데 탄성도 좋으니..

개인적으로 타본 데크 중에서 돌핀턴 제일 잘되는 데크 탑3에 들어갑니다 ㅋ

이클립스♠

2024.02.08 16:50:14
*.164.109.120

오가사카 라인 중 시승했던것이 FC, X, S 였는데 S 는 정말 고객의 니즈가 잘 반영된 제품으로 느껴졌습니다.

와이드 버전이라기엔 적당한 허리 넓이와 본문에 있는 사이드컷 설명이 인상적이였습니다. ^^

멋진 후기 잘 보고 갑니다~. (저도 유코의 라이딩을 제일 좋아하는 1인)

제레인트

2024.02.08 18:23:09
*.38.18.216

고객의 니즈를 잘 반영해서 허리 265정도 되는 CT 162W 데크도 만들어 줬음 좋겠습니다. ㅋㅋㅋㅋ

유코누나도 보고싶고 코시형도 보고싶고...

리키님 쫒아다니면서 스토킹도 하고 싶네요...ㅜ_ㅜ

날고싶오리

2024.02.12 09:14:05
*.101.194.55

7년째 FCS 타고 있는데 중간에 알투, 타입알, 데페우드, 딜라이트 거쳐 다시 FCS 타게 되더군요^^
보더를 성장시켜주는 데크라고 생각 됩니다.
처음에는 어렵고 까다로운 데크구나 생각 되었는데 타면서 익숙해지니 점점 보딩에 대한 만족도가 올라가게 되어 FCS만 타게 되네요.

제레인트

2024.02.13 09:50:14
*.38.27.130

어쩌면 우린 감속하는 기술을 주로 연습하는데 
가속을 편하게 해주니 더 미력적인건가 싶기도 합니다. ㅋ

대신 숏카빙은 자꾸 레일투레일이 되려고 해서 좀 더 확실히 눌러야 되긴 합니다...;;

funcarving

2024.02.13 12:53:24
*.235.12.252

레일투레일ㅋㅋ 저만 그런게 아니었군요ㅋㅋㅋ

제레인트

2024.02.13 20:01:50
*.38.27.130

앗...숏카빙을 말하고 싶었는데 숏슬턴으로 잘못 적었네요. ;;

뭐가 됐든 방심하면 흐릅니다 ㅋ

funcarving

2024.02.13 22:46:02
*.235.12.252

읽으면서 어쩐지 이상하다 했는데 숏카빙으로 인식하고 댓글을 단 것도 신기하네요. 전 일부러 살짝 오버스펙으로 구매하여 162로 전향셋팅으로 탑니다. 슬턴은 fc보다 느려서 카빙만 하는데 탈수록 발목에 힘이 들어가고 점점 엣지체인징이 빨라져서 레일투레일이 되어갑니다.

밀리갓

2024.02.14 08:53:45
*.117.20.154

현재 다루기 편한 데크로 FC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발이 265mm라 FC163 W(허리265)를 살지 노멀(허리254)을 살지 고민중인데 글을 보니 W로 구매해도 될것 같습니다. 글 잘보고 갑니다..

제레인트

2024.02.14 09:58:53
*.38.27.130

FC는 FCS와는 많이 다른 훨씬 다루기 쉬운 데크입니다.

저도 신발을 265 아니면 270 신는데...

엣지 체인지도 그다지 느리지 않고 펀데크라면 와이드 버전 추천합니다~

2425 FC 너무 이쁘던데...이제 못본척...ㅠ_ㅠ

조선인KJ

2024.02.14 10:21:13
*.241.114.135

FCS 신상으로 구입했다가...타보고...제 성향이랑은 너무 안맞아서 제일 빨리 방출한 데크였던걸로 기억합니다...

허리가 단단해서 그런지 데크의 휘는 맛을 좋아하는 제 입장에선...데크가 휘질않아서 휘면서 설면을 꽉 잡아주는 그런맛이

너무 안나서...재미가 없었던 걸로 기억합니다....엣지감도 뭔가 샤프하고 얇은데...거기다 휘질않아서 그립감이 정말 별로

였던거로 기억해서 그뒤부턴 쳐다도 보지 않는 데크였던걸로...반면.....FC, 오르카, FCX, XC 까지는 나름 평타 이상 괜찮았는데

유독 FCS만 정말 별로라서 정이 안갔던 기억이....ㅎㅎㅎ

제레인트

2024.02.19 09:36:29
*.234.196.120

아무래도 스타일에 따라 호불호가 많이 갈릴 것 같습니다.
강습할때만 사용하는 단어이긴 한데..
데크에 주는 프레스를 엣지압과 면압으로 분리했을 때
엣지압은 별개로 두고
원심력에 의해 자연히 생기는 면압으로 보드를 휘게 하는 스타일과
거기에 추가로 내가 더 눌러서 보드를 휘는 스타일을 봤을때
전자는(주로 무릎을, 특히 앞쪽 무릎을 피고 타는 스타일) FCS를 불호, 후자는 호가 되지 싶습니다.
저도 필요한만큼만 구부리고 많이 피긴 하는데
프레스를 최대한 줄때나 최대한 빠른 엣지체인지를 할때나..
무릎을 많이 이용하는 편이라서요.
슬턴이야 말할것도 없이 무릎의 이용이 더 많구요.
여튼 분명 다른 오가사카 데크와는 좀 결이 다릅니다.
최근 나온 XC는 안타봤지만 FCX는 FCS보다 훨씬 쉬웠었어요

funcarving

2024.02.19 13:01:03
*.155.47.6

딱 그거에요. 매 턴마다 열심히 눌러야 반응이 옵니다. 그래서 리프트 대기 없이 뺑뺑이 돌면 좀 힘듭니다.ㅠㅠ

제레인트

2024.02.19 13:18:45
*.38.28.37

그게 저도 작년엔 힘들었는데요...

전향각 타면서 나도 모르게 프레스를 전부 뒷발로 받아서 뒷쪽 허벅지만 터져나가더라구요.

프레스를 두발로 전확하게 받아내면 정말 안힘들어요.

점프했다가 한발로 착지하는것과 두발로 착지하는거랑...

한발로는 몇번 못하는데 두발로는 숨이 찰때까지 할 수 있거든요.

뭐 스타일의 차이라고 말하면 할 말 없지만 뒷발 허벅지만 아픈지 양쪽을 다 쓰는지는 한번 확인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롤롤이야

2024.02.20 19:45:38
*.217.226.204

데크 너무 멋있어요 ! 나중에 기회되면 구매해볼게요 !

제레인트

2024.02.28 20:39:05
*.38.28.234

오랜만에 제가 쓴 글 슥 읽어봤는데..
참 재미없게 써놨네요...ㅡㅜ
전형적인 공돌이...휴....
개인적으로는 구매전 꼭 시승해 보시길 권합니다~!

GEOBAN

2024.02.28 22:15:49
*.62.150.40

잘 봤습니다. 혹시 사진속 데크 색상이 다른건 각도 때문인가요?

제레인트

2024.03.14 03:41:26
*.123.248.43

네 각도때문입니다~
사이즈만 다르고 그래픽은 동일합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9 25282
5526 데크 2324 Bcstream GR 163 /비씨스트림 GR 163 [4] ╋거리╋ 2024-03-15 5 2988
5525 데크 케슬러 첫 백컨트리-올라운드 보드 컨투어 (... file [10] newtype6513 2024-03-12 4 2543
5524 바인딩 23/24 Karakoram Continuum(카라코람 컨티뉴... file [10] Alchemist_OS 2024-03-05 9 2232
5523 데크 23/24 와이어드 데븐월시(WIRED DEVUN WALSH... file [5] |루피| 2024-03-04 9 1971
5522 데크 도낵 플럭스 데크 사용후기!! file [3] 아놀 2024-02-16 2 3719
5521 보호장비 미두(Midoo) 엉덩이 보호대+무릎보호대 사용기 file [15] ╋거리╋ 2024-02-13 1 3589
5520 데크 이제는 잊혀진 명기 1213 BC STREAM S 158 c... [10] Alchemist_OS 2024-02-13 3 4618
» 데크 2324 Ogasaka FC-S 163 Wide 사용기 file [27] 제레인트 2024-02-07 8 3323
5518 데크 조디악 스노우보드 시승후기 입니다. [1] GOLDBONG 2024-02-07   1513
5517 데크 1314 Ride Highlife UL 155 VS 1920 Slash ... file [3] Hamjuho 2024-02-07 2 721
5516 데크 2324 무명스노우보드 H 165와이드 사용기 file [5] 요동쳤다 2024-02-01 1 2497
5515 데크 2324 포럼 004 프리 라이드 154 사용기 <... file [10] 디렉JK 2024-01-29 2 1204
5514 데크 2425 캐피타 에어로넛 (CAPITA AERONAUT) 15... file [11] 취향 2024-01-28 1 1699
5513 데크 에프아이 마피아 타이판 157 후기 file [4] 영혼의반역자 2024-01-25 4 1268
5512 데크 궁금했던 그 느낌... (C사 데크) file [5] VitalGoofy 2024-01-25 6 2545
5511 데크 2324 캐피타 메가머큐리 사용기 (CAPiTA MEG... file [21] 이클립스♠ 2024-01-23 12 2363
5510 데크 donek flux 장비사용기 file [5] 꽃헤머보더 2024-01-22 4 1470
5509 톨&기타 세나 K10 5인,6인 짧은 사용기 [10] 영원의아침 2024-01-22 2 1792
5508 고글 양식위반. 국산 INSLO 고글 secret [3] kimbaley 2024-01-12 2 1641
5507 데크 23/24 Avel 프리스타일 데크 사용기 file [8] 츄러스군 2024-01-10 2 2782